포로가족 - 39부

야설

포로가족 - 39부

avkim 0 1192 0




PART 39










캐시는 가방을 쥐고서 조심스레 모텔 방문을 열었다.




밖으로 나오기전에, 그녀는 주의깊게 둘러보았다.




바비는 맨디를 그의 곁에 이끌면서 그 뒤를 따랐다.




"잠깐, 엄마!"




그는 밖으로 나오면서 말했다.




"차에서 좀 가져올 게 있어요, 괜찮죠?"




"젠장, 바비, 서둘러!"




그의 엄마가 자르듯이 말했다.




"누군가 이미 신고한 것 같아!"




"걱정마, 오래 안걸려!"




캐시와 맨디가 걱정속에 그를 보는 가운데, 바비는 차로 뛰어갔다.




조수석 문을 열고는 뭔가를 꺼내가지고는 얼굴 가득 미소를 지으면서 일행이 있는 곳으로 뛰어들어왔다.




"뭐가 그렇게도 좆나게 행복하지?"




그의 엄마가 물었다.




"오, 별거 아냐!"




바비는 그의 뒷주머니를 두드리며 대답했다.




"그냥 약간의 보험일 뿐이야, 엄마, 그게 다야."




캐시가 찍은 밴은 모텔 앞에 여전히 우차되어 있었지만, 그들이 다가갈때는 분명히 더이상 아무도 없는 차는 아니었다.




옆문이 열려 있었고, 한 쌍의 애들이 뒤에 앉아 있었다.




하나는 검은 머리의 소녀로 14살쯤 되어 보였고, 다른 하나는 붉은 머리의 소년으로 바비와 같은 또래였다.




"이제 어쩌죠, 엄마?"




바비는 숨죽여 물었다.




맨디는 바비의 곁에 거머리처럼 달라붙어 있었다.




"모르겠어, 아들아. 생각 좀 해보자!"










캐시는 다른 마땅한 차를 열렬히 찾아보았지만, 그녀가 보는 곳들에는 어떤 차도 가까이 있는 것이 없었다.




그때, 두 블록 정도 건너에서 경찰차가 캐시 일행이 있는 쪽으로 다가오는 것을 그녀는 갑자기 발견했다.




"젠장할! 좆만한 경찰들이야!"




잠시동안 그 경찰차가 그들쪽을 향하여 천천히 다가오는 것을 보면서, 바비는 심장이 미친듯이 피를 뿜는 것을 느꼈다.




그때, 초를 다투는 다급함 속에서, 그는 번개같이 결심을 했다.




맨디에게 한 팔을 두르고서, 다른 팔로 엄마의 손을 잡고는 밴의 열린 문쪽으로 그들을 이끌고 나아갔다.




"이봐! 무슨..."




삼인조가 밴 안으로 덮쳐들자 차속의 소년은 말을 잊지 못했다.




밴의 문이 그들의 뒤에서 닫히자 마자, 바비는 38구경을 뒷주머니에서 꺼내서는 소년의 얼굴에다가 총구를 쑤셔박았기 때문이었다.




"입닥쳐!"




그는 으르렁거리며, 총신을 소년의 머리에다가 지긋이 눌렀다.




"이름이 뭐야?"




"케빈."




소년은 증오의 눈으로 세 침입자들을 바라보며 헐떡거렸다.




"좋아, 케빈! 조용히만 하면 아무도 안다칠꺼야, 알았지?"




어린 소녀가 비명이라도 지를듯이 입을 열었지만, 바비는 그녀의 입을 막으면서 총을 소녀에게 겨누었다.




"그건 너도 마찬가지야, 이쁜아!"




바비가 쏘아붙였다.




"한마디만 하면, 너희 둘의 골통을 날려버릴꺼야, 알어?"




소녀는 공포에 찬 눈을 크게 뜨고서 고개를 끄덕였다.




"네 이름은 뭐지, 예쁜이?"




바비는 소녀의 입에서 손을 치운뒤 그녀의 오른쪽 젖통에다가 올리면서 물었다.




그는 그 잔뜩 물이 오른 젖퉁이를 얇은 브라우스 위로 부드럽게 주물렀다.




"데...데비."




매력적인 어린 흑발소녀가 더듬더듬 말했다.




"자, 데비, 만약 여기서 너와 케빈이 살아서 나가고 싶으면, 정말 정말 조용하게 내가 시키는 대로 하기로 약속해야해, 알아들어?"




"예!"




데비는 우물거리면서, 바비의 손가락이 그녀의 단단해진 작은 젖꼭지를 꼬집을때마다 움찔거렸다.




"좋아!... 이제, 경찰차가 어디있죠, 엄마?"




바비가 나카롭게 물으며, 그의 엄마를 살폈다.




캐시는 차창밖을 조심스레 바라보았다.




"모텔 주차장에 서있어...경찰 하나가 밖으로 나와서.....우리 차를 들여다 보고 있어...씨발, 바비, 지랄맞을 차번호판을 체크하고 있어...하나님 맙소사, 당장 여길 떠야해!"




"키는 있어요, 엄마?"




바비는 겁먹은 애들에게서 눈을 떼지 않고서 물었다.




캐시는 앞좌석을 살폈지만, 키는 보이지 않았다.




"아니, 없어!"




"제기랄!"




바비는 총구를 케빈의 코에다가 밀어붙였다.




"그 씨발 키는 어디에 있는 거야, 병신아?" 


0 Comments
월간 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주간 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성인갤러리야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