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로가족 - 38부

야설

포로가족 - 38부

avkim 0 2506 0

PART 38










"더 깊게!"




소녀가 헐떡거렸다.




"나 깊숙이 박아줘! 내 보지를 네 크고, 두툼한 자지로 후둘겨줘! 우우음, 그거야! 똥오줌을 못가리게 박아달란 말이야!"




"후우 후우! 세상에! 넌 정말 뜨겁고 섹시한 귀여운 보지야!:




바비가 숨을 몰아쉬었다.




"견딜 수 없어! 곧 쌀거야! 아아아아후우우우우!"




그의 자지가 껄떡거리며, 뜨거운 좆물을 소녀의 꿈틀거리는 보지 깊숙이로 쏟아냈다.




"오우우, 예에! 나한테 줘!"




소녀는 비명을 지르며 벌떡거리는 그의 자지를 보지로 꼭꼭 쥐어짰다.




"우우, 나도 쌀 것 같아! 오우, 난 정말 자지를 사랑해...네 크고 단단한 자지를 사랑한다구! 내 보지에다 싸 그러면 내가 널 깨끗이 빨아주고 넌 내 보지를 핥는 거야...오우우우, 영원히 이 절정이 멈추지 않았으면!"




바비는 그의 좆막대기를 거세게 소녀에게 박았다.




그녀의 전신이 그의 힘찬 돌격에 으스러질 것같은 세기였다.




둘 다 너무도 이 급격하고 끝내주는 오르가즘에 사로잡혀서 욕실문이 열리는 소리를 듣지를 못했다.










"세상에, 바비! 내가 잘 감시하라고 했지, 벌건 대낮에 섹스하란 말 안했잖아!"




바비는 고개를 돌려 욕실문앞에 서있는 그의 엄마를 보았다.




화가 났거나 질투하는 그런 건 줄 알았다.




하지만 놀랍게도, 캐시는 분명히 미소를 지으며 거기에 서있었다.




"미안, 엄마."




그는 소녀의 보지에서 자지를 뽑으면서 말했다.




"나 너무 흥분해서 참을 수 없었어!"




"왜그런 줄 알겠다."




캐시는 소녀의 발가벗은 몸을 기대에찬 눈으로 노려보며 말했다.




"하지만 우린 이렇게 재미 볼 시간이 없단 말이야. 누군가 그녀를 곧 찾게 될거야. 우린 지금 바로 여길 떠야해."




"차 구했어요, 엄마?"




"그래, 그런 것 같아. 요 앞에 밴 하나가 주차되어 있는데 키가 어디있는지 알아냈어."




"좋았어!"




바비는 기대에 찬 음성으로 외쳤다.




"자 가자구!"




바비는 옷을 입기 시작했지만, 그의 엄마는 그의 어깨를 두드렸다.




"뭐 잊어 버린 것 없어, 아들?"




그녀는 미소지으며, 반쯤 벗은 소녀가 소리없이 그의 옆에 서있는 것을 가리켰다.




"오, 맞어! 얘를 어떻게 해야하죠, 엄마?"




"잘 묶어서 여기다 두고 가자, 이 바보야. 경찰에게 우리가 어디로 갔는지를 말할 수가 없을 거야. 게다가 누가 얘를 찾기 전에 우린 멀리 떠나 있을 거야."




소녀는 그의 앞으로 다가와서는 크고 둥근 눈으로 그들을 바라보았다.




"나도 데려가줘, 제발!"




그녀는 바비의 팔을 잡고 애원했다.




그는 본능적으로 소녀의 날씬한 몸에다가 팔을 두르며, 그에게 기대어 오는 그녀의 예쁘장한 어린 몸을 안았다.




"그럴까요, 엉마?"




바비가 물었다.




"얘는 아무 문제도 안일으킬거예요. 내가 잘 간수할께요."










캐시는 하마터면 웃음을 터뜨릴 뻔했다.




그녀의 아들은 마치 버림받은 귀여운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온 뒤 잘 보살피겠다는 듯한 말을 하고 있었다.




캐시는 소녀를 바라본 뒤 그녀의 짙은 슬픔에 찬 눈에서 뭔가를 읽을 수 있었다.




"젠장, 꼬마야! 네 가족은 어떻게 하고?"




캐시가 물었다.




"우리가 널 데려간다면, 유괴당했다고 경찰을 우리 꼬리에다가 붙일텐데!"




"우리 아빠가 이 쓰레기를 운영해요."




소녀가 설명하기 시작했다.




"사실, 의붓아버지인데, 일년전 엄마가 죽은 뒤로, 여급을 해고해 버리고는 내가 그일을 하게 시켰어요. 가끔은 밤에 술에 취했을 때, 지저분한 지 친구들한테 돈을 받고서 나에게 오랄을 시킨다구요."




"세상에, 대단한 변태네!"




캐시는 소녀의 등을 쓰다듬으며 말했다.




"너한테 그사람들하고 섹스도 강요했니?"




"아뇨, 자기만을 위해서 그건 남겨뒀어요."




소녀는 경멸보다 더한 뭔가를 담은 목소리로 말했다.




"이 늙은 호로자식은 내가 열두살 때부터 내 팬티속에 들어왔었어요!"




캐시는 소녀의 얼굴 표정을 보고는 그녀의 차가운 마음이 녹아버렸다.




"네 이름이 뭐지, 얘야?"




"아만다예요, 그렇지만 난 맨디가 더 좋아요."




소녀가 답했다.




"좋아, 맨디!"




캐시가 의미심장하게 미소지었다.




"넌 이제 공식적으로 갱의 일원이 된거야."




"그럼 뭘 더 망설이죠?"




바비가 실실 쪼갰다.




"이제 씨발 여기를 떠나자구요." 


0 Comments
월간 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주간 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