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로가족 - 40부

야설

포로가족 - 40부

avkim 0 774 0

PART 40










소년은 잔뜩 겁먹은 듯 총이 마치 금방이라도 물 것 같은 독사인양 물러섰다.




"모른단 말이야! 정말이야!"




우는 듯한 목소리였다.




바비는 소년의 왼쪽 콧구멍에다가 총구를 들이밀다가 그의 눈에 반항적인 빛이 도는 것을 보고는 다른 방식으로 접근하기로 작정했다.




"좋아, 아마 네 귀여운 여자친구는 나한테 말해주겠지."




소녀의 허벅지 사이에다가 총구를 밀어넣고는 물었다.




"어때, 데비? 키가 어디있는지 알지, 이쁜아?"




케빈은 바비의 손에서 총을 뺐기 위해 격렬히 덤볐지만, 바비는 이미 그런 걸 예상하고 있던 참이었다.




재빨리 피한뒤, 옆얼굴에 날카롭게 주먹 한방을 먹였다.




"다시는 그런 짓 하지마, 똥대가리야!"




그는 쏘아붙이며 총구를 다시 소녀의 허벅지 사이에 가져갔다.




"아니면 네 귀여운 여자친구의 여기에다가 영원히 잊지 못할 화끈한 애무를 해줄꺼야."




"여자친구가 아냐, 변태놈아, 여동생이란 말이야!"




케빈이 울부짖었다.




"그러니까 조심해, 내동생을 다치게 하면 내가 죽여버릴꺼야!"




"여동생이라, 응?"




바비는 귀여운 소녀를 주시했다.




데비는 맨디보다 약간 나이들어보였지만, 훨씬 젖통이 큰 편이었다.




그는 총구를 유혹적으로 소녀의 보지 둔덕에다가 폭폭 찌르며, 그녀의 뜨거운 살속으로 파고드는 차거운 쇳덩어리에 움찔거리게 만들었다.




"으으음, 겁먹지마, 귀여운 엉덩이야!"




바비는 그녀의 스커드를 걷어 올리고는 드러난 풍경을 오래도록 즐겼다.




"너처럼 섹시한 여자애를 다치게 하는 것은 내가 가장 싫어 하는 일이야...믿으라니까."




그는 건너편에 맨디를 흘낏 보고는 그녀의 예쁜 얼굴에 떠오는 섹시한 미소에 안도했지만, 캐시는 별로 달가운 기색이 아니었다.




"세상에, 바비! 그 망할 놈의 것 조심해!"




"진정해, 엄마! 그 좆같은 키를 찾지 못하고 여기서 잡히면, 내가 그 뜨겁고 귀여운 보지에다가 작별의 키스를 하기도 전에 다시 잡혀 들어갈꺼라구!"




맨디야 처음부터 바비와 캐시가 모자지간 치고는 친근한 정도를 훨씬 넘는 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케빈과 데비는 그토록 노골적이고 저속한 대화를 듣자 깜짝 놀라 어리둥절 해졌다.




"네 말은...네 친엄마와 섹스를 가졌다는 거야?"




케빈이 말을 더듬었다.




그의 눈동자는 여동생의 벌린 허벅지 가운데 바비의 총이 여전히 달라붙어 있는 팬티에 덮인 보지둔덕에 고정되어 있었다.




"입닥치고 지랄맞을 차키가 어디 있는지나 말해줘, 네 여동생한테 새로운 보지구멍을 만들어 주기 전에 말이야!"




"엄...엄마 아빠가 갖고 있어!"




케빈은 신경질적으로 말하며, 계속해서 여동생의 노출된 사타구니를 노려보았다.




"지금 은행에 있어."




"그..그래, 맞...맞어!"




데비가 치마를 끌어내리려 하며 거들었다.




"어....그렇게....어....그렇게 오래 안걸릴꺼라고 말했어, 왜냐하면 해가 지기 전에 오두막집(캠핑용)에 가야하거든."




"무슨 오두막?"




바비는 총구를 데비의 축축한 사타구니에 더 빙빙 돌려 밀어넣으며 물었다.




소녀는 단단한 총구가 그녀의 민감한 작은 음핵을 문지르자 움찔거렸다.




"우리...산장 오두막이야! 매년 여름마다 거길 가거든."




"좋았어!"




바비가 소리쳤다.




"산에 있는 은신처라...우리가 서로를 잘 사귈 수 있는 시간을 좀더 가질 수 있을꺼야, 안그래?"




그는 캐시와 맨디를 넘겨 보았다.




"엄마, 은행에서 누가 나오나 잘 좀 지켜봐요...맨디, 그 천좀 찢어서 우리 어린 친구들 입을 좀 틀어 막어. 팔다리 다 묶는 것 잊지 말고."




"이렇게 하고서 멀리 못 도망..."




케빈이 저항했다.




"...우리 아버지가 곧..."




"네 아빠는 우리 시키는 대로 할꺼야, 이 똑똑한 엉덩아..."




바비가 윽박지르며, 소년을 거칠게 밀어서 밴의 뒤쪽에 그의 여동생 옆에 놓았다.




"...뭐가 신상에 좋은 것인지를 안다면 말이지..."


0 Comments
월간 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주간 베스트
글이 없습니다.
제목